연락처

타이틀 보험의 역사

부동산 구입은 대부분의 소비자에게 자신의 일생에 있어 가장 큰 투자일 수 있습니다; 또한 그것은 기업에게 이윤 추구를 위한 투자 일 수 도 있습니다. 어느 쪽이든, 타이틀 보험회사를 통해 자신이 가지고 있는 부동산 소유권을 검토하고 권리를 보호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과거의 문제

타이틀 보험이 도입되기 전, 미국에서 부동산 구매는 매우 위험한 투자였습니다. 부동산 거래 시, 부동산 양도인은 공공 기록 조회나 분석으로만 부동산의 소유권을 확고히 해왔습니다. 부동산이 구매자에게 전달되기 전, 소유권은 유치권 또는 채무로부터 보호 되었지만, 제한된 자원 때문에 생각지도 못한 문제가 발생하였고, 구매자의 재산 손실의 위험이 심각해 졌습니다. 또한 이러한 예기치 못한 문제가 발생하면, 피해 차용인 또는 융자 기관은 부동산 양도인이 저지른 오류에 대한 손해를 보상 받기 위해 법적 과실을 증명 해야 하는 까다로운 상황도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왓슨 v. 뮤어헤드

현재 미국 전역뿐만 아니라 세계 다른 지역에서도 부동산 구매자들의 권익은 보호 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미국에서의 타이틀 보험 실행은 1868년에 펜실베니아주의 대법원 판결 이후에 시작되었습니다. 왓슨 대 뮤어헤드(57 Pa. 161)사건의 경우, 원고 왓슨은 양도인 뮤어헤드로부터 부동산을 구매하려 했습니다. 양도인은 “소유권 요약문서” 또는 타이틀 기록 검색 도중, 부동산 소유권에 영향을 미칠 유치권을 발견하였고, 법률적 소견을 위해 변호사에게 자문하였습니다. 변호사는 판결이 실제로 유효한 유치권이 아니 라고 답변하였고, 뮤어헤드는 변호사의 소견을 믿고 구매자 왓슨과 거래를 마쳤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그 부동산에 걸려있던 유치권으로 인해 부동산이 보안관의 의해서 합법적으로 판매되었습니다.

법원은 유치권과 보안관의 판매가 합법적이라고 판결을 내렸습니다. 또한 거래에 관련된 부동산 양도인 뮤어헤드는 법적 기준으로 "과실" 또는 부주의로 인한 잘못된 정보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하지만, 유치권이 무효라고 했던 변호사의 의견에 의존하여 내린 결단이었으므로 비록 잘못이 인정 되지만 이 사건에 대한 책임은 없다고 판결을 내렸습니다.

최초의 타이틀 보험 회사

왓슨 대 뮤어헤드 사건 이후 연이은 부동산 구매자들의 손실은 필라델피아 주 양도인들을 자극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무고한 구매자들을 보호 하기 위해 해결책을 모색하게 되었고, 드디어 1876 년 첫 타이틀 보험 회사를 설립하게 되었습니다. 그들이 말하는 임무는 “결함 된 타이틀, 유치권 그리고 담보와 같은 금전적인 채무로부터 모기지와 부동산 구매자들의 권익을 보호 하고” 또한  “이러한 시설을 통해 부동산 유가 증권 및 부동산 양도를 지금보다 더 신속하고 안전하게 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얼마 후, 타이틀 보험 회사는 뉴욕 시, 시카고, 미니애폴리스, 샌프란시스코, 로스 앤젤레스 등 미국 전역의 다른 큰 대도시에도 설립이 되었습니다.

First American 의 설립

미국에 타이틀 보험이 최초로 탄생한 후 20년이 지나, 1889년에 오렌지 카운티 타이틀 회사가 설립되었습니다. 이것이 오늘날 First American Title Insurance Company가 되었습니다.

인쇄 글꼴 크기 A A A

CostsFirst™

대부분의 거래에 대한 클로징 비용을 계산하는 온라인 도구입니다. 이 온라인 도구는 스페인어, 중국어, 한국어, 베트남어, 일본어, 영어 6개국어로 예상 네트 시트를 저장하거나 출력 또는 이메일로 전송하는 기능을 제공합니다.
지금 바로 가입하여 이용해 보십시오!

Comprehensive
Calculator

소유권 보험료, 보증 수수료, 등기 수수료 및 양도세를 포함하여 결제 관련 비용의 추정치를 얻기위한 온라인 계산기.
계산기 실행

Email This Page

Please Contact Me